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비쥬얼

LabGenomics 의학과 공학기술의 조화를 통해 더 나은 삶을 만들어 갑니다.(LabGenomics is to create better life through the harmony of medicine & biotechnology)

뉴스/IR자료

[8월 24일 보도자료] CD47 타겟 면역항암제 도입으로 신약사업 시작. mRNA 능가하는 COVID-19 다가백신 개발 착수
작성자 랩지노믹스 작성일 2021-08-25


분자진단 전문기업 ㈜랩지노믹스(084650, 대표 진승현)는 신약사업본부 출범하고 CD47 타겟 면역항암제와 COVID-19 다가백신 개발에 착수했음을 24일 밝혔다. CD47 타겟 면역항암제는 글로벌 빅파마가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전일 화이자(Pfizer) CD47 타겟 면역항암제를 개발 중인 바이오업체 트릴리움(Trillium Therapeutics)을 약 2.3B$에 인수함으로써 가치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COVID-19 백신은 mRNA 대비 항체역가가 3배 이상 높으며, 다중변이도 공략할 수 있는 다가백신을 개발 중이며,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차세대 모달리티 플랫폼 도입도 계획하고 있다. 신약사업본부의 총괄책임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본부장과 리드컴파스인베스트먼트 대표이사를 역임한 김태억 부사장이 맡는다.

 

랩지노믹스가 선택한 플랫폼은 페리틴이다. 페리틴은 인체 필수구성 요소인 철을 운반하는 수송체로 다중결합활성(avidity)이 매우 높아 약물 접합(Drug Conjugation) 방식의 치료제 개발이 가능하여 최근 신약개발에 활발히 적용되고 있는 물질이다. 또한 구형입자 표면에 24개의 돌기가 있어 다중항원 발현이 필요한 백신개발에도 적합하다.

 

랩지노믹스의 페리틴 기반 첫 번째 파이프라인은 CD47 타겟의 면역항암제 LGP-S01이다. 랩지노믹스는 LGP-S01에 대하여 ㈜시프트바이오와 100억원 규모의 기술도입 계약을 체결하였다


김태억 부사장은 “CD47은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면 Cold Tumor가 되며, 암 환자의 70%를 차지하는 Cold Tumor는 기존의 키트루다나 옵디보와 같은 면역관문저해제(Immune Checkpoint Inhibitor)로는 치료효과를 기대할 수 없기 때문에 BMS, Abbvie, Gilead 등 글로벌 제약사들이 CD47 타겟 항암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면서 “LGP-S01은 재현성 검증에서 항체 대비 높은 효능은 물론이고, 항체 CD47 치료제의 대표적 부작용인 빈혈 및 혈구응집 발생여부 검증 결과에서도 충분히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었다. 개발일정은 올 하반기 비임상 착수하고 2022년 하반기 임상진입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두 번째 파이프라인은 COVID-19 다가백신이다. 코로나바이러스는 현재까지 12개 이상의 주요변이와 15개 이상의 관심변이가 발생했으며, 백신에 대한 면역회피능, 높은 감역력, 중증치사율 또한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mRNA나 아데노바이러스 기반의 코로나 백신은 우한유래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개발되어 전 세계적으로 돌파감염 발생비율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크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김태억 부사장은
“mRNA의 경우 기술적 특성상 다가백신으로 개발하기 어렵고 초저온 보관, 생산능력 제한으로 인해 고가에 판매되고 있어서 속출하는 변이에 대한 전세계적 대응이 쉽지 않음을 강조하고 현재의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을 종식시킬 수 있는 최적의 해법은 전 세계에 공급이 가능한 다가백신을 개발하는 것이다.” 면서 랩지노믹스가 개발중인 COVID-19 다가백신 LGP-V01은 후보물질 최적화 단계로 KIST와 경북대에 의뢰하여 동물모델에서의 안전성을 확인 후 3개 이상의 변이항원에 대한 중화항체 역가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다가백신 개발일정은 내년 상반기까지 빠르게 비임상 단계를 거쳐 임상단계로 진입할 경우 적어도
2022년 상반기 중으로는 모든 임상시험을 완료하고 시판허가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COVID-19 다가백신 개발은 현재 미국 국방성, 스탠포드 대학, 듀크대학 등에서 비임상 단계가 진행되고 있으며, 모두 페리틴을 기반으로 개발되고 있다. 이들 연구에 따르면 페리틴 기반 백신의 항체역가가 mRNA에 비해서도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랩지노믹스 진승현 대표는 금일 발표한 기술이전 계약과 신약사업본부 출범은 랩지노믹스가 사업영역을 확장함과 동시에 신약개발을 향후 주요 성장동력으로 삼을 것이라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면서, “진단 및 신약의 양대 사업본부가 중장기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회사는 확실한 투자를 계속 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목록